03/19~03/26
03/31~04/09
[먹자로드]수원 갈비탕 뜯고 동서남북을 달린다
2015-06-23   정혜인 기자

수원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단어가 수원갈비가 아닐까 생각된다. 수원은 갈비집이 많을 뿐더러, 갈비탕의 스케일 또한 범상치 않아 굽는 갈비만 뜯을 게 아니라, 갈비탕도 뜯어야 제 맛을 느낄 수 있는 곳이 많다는 게 수원갈비의 매력이다.
슬슬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여름이 찾아오기 전에 진한 갈비탕으로 가볍게 몸보신 하고, 갈비 다음으로 유명한 화성 성곽과 중급 이상의 난이도를 자랑하는 광교산으로 페달을 밟아보자.


뜯는 즐거움이 있는 왕갈비탕집, 수원갈비스토리

찾기 쉽지 않은 골목 한 구석에 위치해 있어도 아는 사람들은 다 아는 수원갈비스토리는 한우를 취급하는 곳 중 하나로 품질로 맛을 자부하는 곳으로 유명하다. 방송 출연 영상 캡쳐 사진으로 도배된 외관만 보면 별볼일 없는 뜨내기 식당 같아 보이지만, 꽤 오랜 세월 토박이들의 입맛을 사로잡았던 곳이니 그런 의심은 잠시 접어두어도 된다.
유명 고깃집이라 해서 고기의 질만 내세우면 섭섭하다. 탕 안에 든 고기라도 푸짐해야 고기 좀 씹었다고 말할 수 있는 것 아니겠는가. 이곳 갈비탕의 인기비결은 바로 부드러운 육질의 왕만한 갈비가 뚝배기에 담겨 나온다는 점이다. 가위로 먹기 좋게 자르기 보다 두 손으로 들고 뜯는 진정한 갈비맛으로 갈비탕의 자존심을 지켜내고 있다.
갈비의 개수가 조금 아쉽긴 하지만, 먹다 보면 생각보다 충분한 포만감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왕갈비탕으로 유명한 수원갈비스토리
좁은 골목 안에 있어 찾기가 쉽지 않고 자전거를 거치할 만한 곳도 적당치 않지만, 맛을 위해 수고로움을 감수할 수 있는 곳이다.

주소 : 수원시 팔달구 정조로 801번길 20 [위치보기]

아기자기한 행궁동 마을과 화성행궁 과장이 인근에 있어 천천히 둘러보면 좋은 곳에 위치해 있다.

자전거 친화 마을이기도 한 행궁동 마을

큼직한 갈비가 3쪽 뚝배기에 담겨 나오는데, 뜯는 맛을 제대로 느낄 수 있는 한 그릇이다.


흥미로운 업 다운의 연속, 수원천~광교산~화성 성곽

수원화성의 성곽은 수원시민 뿐 아니라, 타지역인 또는 해외관광객에게도 인기를 끄는 명소이다. 또 성곽을 가로지르는 수원천을 따라 그 발원지인 광교산까지의 코스는 이미 많은 자전거 라이더들에게 각광받고 있다.
전철을 이용하면 매교역(분당선)에서 하차해 수원천과 쉽게 만날 수 있다. 수원천을 따라 팔달문 방면으로 끝까지 가면 광교공원을 만나게 되는데, 공원에서 벗어나 광교 저수지를 따라 직선방향으로만 가다 보면 등산로이자 업힐 코스 출발점인 광교산 입구(상광교종점)를 만나게 된다. 목적지인 광교산 통신대 헬기장까지 임도코스이며, 제법 긴 업힐이 이어진다. 
저수지를 벗어나는 광교저수지쉼터부터 자전거도로 단절 구간인 데다 갓길도 없어 불편하긴 하나, 차가 많지 않은 곳이라 크게 어렵지 않다.

수원천을 따라 광교산 통신대 헬기장까지 일직선 코스이다.
화홍문에서 단절 구간이 발생하고, 수원천이 끝나는 광교공원에서 벗어나 오르막길로 나있는 광교저수지 자전거도로와 만나야 한다.

* 화성행궁 코스는 아래에 확대 지도로 좀 더 자세히 표기했으며, 하늘색 부분은 왼편에 확대 표시해 놓았다.

수원천과 가장 가까운 전철역은 매교역(분당선)이다.

수원천은 도로 폭이 좁거니와 자전거와 보행자 겸용 도로이므로 여유있게 달리는 것이 좋다.

높이가 낮은 다리 아래를 지나는 경우도 종종 발생한다.

전체적으로 인위적으로 정돈되지 않은 분위기라 수풀이 우거진 느낌을 받지만, 간간히 동물원에서도 보기 힘든 희귀종의 새를 수원천에서 만날 수 있다.

수원천에서 단절구간이 있는 화홍문
수원갈비스토리와 행궁동 벽화마을에 먼저 가고자 한다면 이곳에서 수원천을 이탈하고, 화홍문을 지나 다시 합류하면 된다.

화홍문 뒤, 최고의 절경을 자랑하는 방화수류정

화홍문 앞 매향1교 다리를 건너면 만나는 행궁동 벽화마을



광교공원, 수원천이 끝나는 지점에서 만나는 곳으로 공원을 벗어나 오르막길을 오르면 광교저수지를 만날 수 있다. 

자전거도로가 표시돼 있지만 차가 많은 주말에는 선을 넘는 차들이 많아 주의가 필요하다.

저수지 옆으로 곳곳에 쉼터가 있다.


광교저수지 쉼터를 지나면, 자전거 쉽터로 보이는 무언가가 만들어지고 있는 듯하다.

광교저수지쉼터~광교산입구까지 자전거도로가 없는 단절 구간이 약 3.7km 정도 되나, 현재 공사중이며, 올해 내 완공할 것을 시에서 공지한 바 있다.

광교산 입구(버스정류장명-상광교종점), 본격적인 업힐을 타기 전에 약수터에서 물을 충전하고 갈 수 있다.

이곳에서 부터 한 길만 따라 직진하면 된다.

임도코스는 풍경이 거의 이와 비슷하다.


광교산 통신대 헬기장
[필자는 시간관계상 중간에서 돌아와야 했으므로 노란자전거 카페에서 제공한 자료 사진 참고]

진정 산악코스를 타고 싶다면, 수원천이 끝나는 지점, 즉 광교공원 인근에서 보이는 수원보훈요양원 뒤편의 청련암이라는 사찰로 이동. 청련암 바로 옆 등산로를 따라 MTB를 즐기는 사람들이 많은 편이다.   


옛 수원성의 둘레를 달리다.

수원천~광교산 통신대 헬기장 코스는 일직선이기 때문에 길이 어렵지 않지만, 팔달문을 중심으로 둘러쳐진 성곽주변을 라이딩할 때는 시작점이 중요하다.
조선 후기 정조대왕 시대에 건설된 수원 화성 내, 즉 성곽 안쪽에 해당되는 구역을 수원이라 칭했기에 원조 수원 주변을 둘러보는 나름 의미있는 라이딩이 되겠다.
성곽은 순대타운으로 유명한 지동시장에서 시작되는데, 시장 뒤로 보이는 동남각루에서 성곽바깥쪽을 출발지로 삼는 것을 추천한다. 성곽바깥에서 달리다 보면 성안으로 들어가는 첫 번째 문을 발견하면 되는데 그곳이 창룡문이다.
창룡문을 통과한 후부터는 건너편에 있는 연무대에서 출발하는 화성 열차 노선인 파란선을 따라 팔달산까지 가면 된다. 파란선이 성곽 라이딩에 최적의 코스이나 신호등과 보행자에 항상 유의해야 하는 것은 필수이다. 또 화성 열차 운행에 방해되지 않도록 매너 라이딩을 한다면 평지와 업•다운힐이 연속되는 흥미로운 성곽 코스가 될 것이다.

화성 행궁 코스,
동서남북으로 난 4개의 문과 성곽으로 둘러쌓인 성곽 라이딩 코스
동남각루(지동시장 뒤)에서 창룡문까지는 성곽 외부에서 성을 따라 주행하다가 창룡문에서 성안으로 들어가면 화성행궁 열차 출발점이 있다.

창룡문 사거리
왼쪽이 창룡문, 길건너 오른쪽으로 가면 화성열차 코스가 시작되는 곳이 보인다.

코스에는 신호등과 보행자를 함께 만나는 곳이 있으니 라이딩에 주의하자.

화성열차가 다니는 장안공원 내 코스 길

공원 한가운데 난 포장 길을 이용하면 된다.

화성열차 코스에는 주로 파란선으로 표시돼 있다.


팔달산에 대기 중인 화성열차.
열차는 팔달산~창룡문 왕복 주행이기 때문에 이후부터는 파란선이 없다.
수원시청 방향, 팔달문 방향 등 갈림길이 몇 곳 있으니, 목적지에 따라 이동하면 된다.  


라이딩 준비와 마무리는 자전거카페에서, 노란자전거 카페

지난해 제공된 '자전거 테마 카페' 관련 기사에서 소개된 바 있는 노란자전거 카페는 매교역과 가깝고 수원천을 마주보고 있어 라이더들의 쉼터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는 곳 중 하나이다.
특별히 자전거에 특화된 곳은 아니지만, 자전거에 대한 기본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으며, 말만 잘하면 고가의 자전거를 잠시 모셔주기도 한다.
처음 방문했을 때보다 더 라이더의 만남의 장소로 각광 받아서인지 카페 곳곳을 장식한 라이딩 사진과 경기 참가의 흔적들, 자전거관련 잡지와 장식품 등이 늘어 자전거카페 만의 볼거리도 제공한다. 특별히 커피 맛에 각별한 애정을 갖고 있는 사장님 덕분에 풍미가 예사롭지 않은 커피 맛을 볼 수 있는데, 특히 더치 커피의 수준은 일반 체인 커피숍에서도 찾기 힘들다는 입소문을 타고 있다. 

수원천을 마주하고 있는 노란자전거 카페
주소 : 수원시 팔달구 수원천로 157 [위치보기

노란자전거 카페의 명물, 더치커피.
일부러 이 맛을 찾으러 가는 매니아가 형성된 정도로 인기가 높다.

카페 곳곳을 차지한 크고 작은 자전거들

사진과 장식품 등 자전거 관련 볼거리가 지난해 처음 방문했을 때보다 더 다양하다.


지천에 널린 코스 주변 먹거리

이번 먹자로드의 메인 메뉴로 수원의 상징적이면서 건강과 시기를 생각한 음식을 정하다보니 왕갈비탕으로 선정하긴 했으나, 사실 위에 소개한 자전거 코스는 수원의 중심이기도 하기에 그 주변으로 먹거리가 지천이다.
특히 팔달문을 중심으로 통닭골목과 순대곱창타운이 대표적인데 통닭골목에서 치킨 한 마리를 주문하면 통닭과 함께 튀겨진 닭발과 닭똥집을 셋트로 내어주는 것이 특징이라 더욱 유명하다. 또 지동시장 안에 있는 순대곱창타운은 저렴하면서도 양이 푸짐하고 서울 신림동 순대타운과 달리 관련 메뉴(순대국, 머릿고기, 곱창전골 등)을 함께 맛볼 수 있다. 
갈비탕으로 점심만 먹고 끝내기에 조금 아쉬운 먹자로드가 될 것으로 생각된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위의 기사는 개인적인 용도 및 비상업적인 용도의 '퍼가기'를 허용하며, 상업적인 용도의 발췌 및 사진 사용은 저작자의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