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 봉하마을, 대통령의 자전거 길 정비
2017-08-25   바이크매거진
경남 김해시는 봉하마을 '대통령의 자전거 길' 주변에 메리골드 2000포기를 식재해 주변 환경을 꽃길로 정비했다.
이는 8월 26일 봉하마을 음악회' 개최에 따라 평소보다 많은 시민들이 봉하마을을 찾을 것으로 예상돼 김해지역자활센터 소속 자전거사업단과 김해시가 나서 이 같이 꽃길 정비를 서둘러 완료하게 됐다.

대통령의 자전거 길은 노 전 대통령이 생전에 자전거를 타고 산책을 즐기던 길로서 진영읍 본산리 봉하마을∼화포천 습지 생태공원까지 7.03㎞를 연결한 코스다.
자전거 길을 체험하고 싶은 시민들을 위해 봉하마을 주차장 내에 자전거 30대를 비치하고 대여해 주고 있다. 이용료는 시간당 3000원 ~ 5000원 정도다.

한편 김해지역자활센터 자전거사업단은 저소득주민 자활‧자립을 위해 운영하는 복지사업단으로 7명이 근무 하고 있다.

임주택 김해시 생활안정과장은 "대통령의 자전거 길을 따라 심어진 가을꽃은 이번에 개최되는 봉하마을 음악회 분위기에도 조화를 이룰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안전하고 아름다운 '대통령의 자전거길' 운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위의 기사는 개인적인 용도 및 비상업적인 용도의 '퍼가기'를 허용하며, 상업적인 용도의 발췌 및 사진 사용은 저작자의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