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시, 자전거 속도 감속 유도 표시물 설치
2017-08-08   바이크매거진
과천시는 오는 18일까지 관내 자전거사고 고위험 지역으로 파악된 16곳에 속도 감속 유도를 위해 자체적으로 제작한 도로 표시물을 설치 완료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과천시는 지난 4월부터 본 사업에 착수해 8월 현재까지 과천시 관내 8곳에 표시물 설치를 완료했으며 오는 18일까지 나머지 8곳도 설치를 완료할 예정이다.



과천시는 최근 건강과 여가 선용을 위해 자전거를 이용하는 사람들이 늘면서 관련 사고도 증가하는 추세에 있다는 점에 주목하고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자전거사고 고위험 지역에 대한 안전대책 수립에 착수했다.
먼저 고위험지역 파악을 위해 과거 지역 내 자전거사고 데이터를 조사하고 관내 자전거 동호회와 통장단, 주민자치위원회, 택시조합 등의 의견을 수렴했다. 이를 통해 양재천 자전거 도로, 골목길과 인도, 도로 등이 만나는 지점 등 지역 내 총 16곳을 고위험 지역으로 선정했다.

이어 과천시는 광운대 공공소통연구소 'LOUD'와 함께 자전거 운전자가 사고 고위험지역 내에서 속도 감속을 유도할 수 있도록 도로 표시물 디자인을 자체 개발했다.
이번에 디자인된 도로 표시물은 흰색 삼각형 모양으로, 삼각형 안쪽에는 10km/h에서부터 1km/h까지의 속도가 표시되어 있다.
자전거 운전자에게 삼각형 안의 속도로 운행해 사고에 주의할 것을 알리도록 하고 있으며 1km/h 앞쪽에는 좌우로 긴 직사각형 안에 0km/h표시와 눈 모양을 시각화해 멈추어서 양옆을 살피라는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이 표시물은 도로여건을 감안해 도로 교차지점의 5∼10m 이내 구간에 설치된다.

과천시는 향후 주민들에게 관련 내용을 영상물과 지역 내 홍보 매체 등을 이용해 적극 홍보해 시민들이 함께 참여하고 실천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과천시 관계자는 "자전거사고 예방을 위해 시각물 개발을 하고 적용한 사례는 우리 시가 최초인 것으로 안다"며 "앞으로도 시민들의 건강하고 안전한 생활을 위해 적극적으로 사업을 발굴하고 실현해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위의 기사는 개인적인 용도 및 비상업적인 용도의 '퍼가기'를 허용하며, 상업적인 용도의 발췌 및 사진 사용은 저작자의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