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20~08/21
남해군-남해우체국, '행복배달 빨간자전거' 업무협약 체결
2018-02-13   바이크매거진
남해군은 남해우체국과 12일 오전 '행복배달 빨간 자전거'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사회 소외계층을 위한 맞춤형 민원·복지서비스 확대에 나섰다.
'행복배달 빨간 자전거'는 우체국 집배원들이 민원서류와 우편물을 배달하는 과정에서 홀몸노인과 중증장애인의 생활실태, 불편사항, 위험상태 등을 파악해 전화 또는 생활불편 스마트폰 앱을 통해 남해군에 제보하면 군에서 신속한 대처와 해결에 나서는 민원·복지서비스다. 


이번 협약을 통해 남해우체국 집배원 28명은 관내 65세 이상 홀몸노인과 중증장애인 등 돌봄이 필요하다고 선정된 소외계층 2천여 명을 대상으로 행복배달 빨간 자전거 서비스를 한다.
서비스는 대상자가 전화로 건축물관리대장, 토지·임야대장, 지적·임야도, 토지이용계획 확인원, 개별공시지가 확인원, 자동차등록원부 등 본인 확인이 필요 없는 민원서류를 신청하거나 복지업무 및 재난안전 관련 각종 안내문이 주민에게 발송될 경우 적용된다.
일반 우편물과의 구별은 우편물 배달 시 소외계층 생활실태 확인용 우편물임을 알 수 있는 '행복배달 빨간 자전거'가 봉투에 표시된다. 이 표시로 집배원들이 우편물 배달 시 홀몸노인과 장애인 등의 생활실태와 건강 상태 등을 살피게 된다.

군은 이번 서비스가 농어촌 지역의 민원·복지 사각지대 해소와 사회 안전망 확보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영일 남해군수는 "우리 군의 복지사각지대 해소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사업 추진을 위해 우리 군과 남해우체국 간의 협업이 긴밀하게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위의 기사는 개인적인 용도 및 비상업적인 용도의 '퍼가기'를 허용하며, 상업적인 용도의 발췌 및 사진 사용은 저작자의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