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22~02/25
03/17~03/25
03/18~03/25
서울시, 종로와 금천에 자출족 위한 보관소 시범 설치
2018-02-13   바이크매거진

서울시는 2월 12일 자전거로 출퇴근하는 시민들을 위해 종로구와 금천구 2곳에 자전거 보관소와 탈의샤워 시설을 시범 운영한다고 밝혔다.

서울시가 지난해 11월 인터넷 카페 '자전거로 출퇴근하는 사람들(자출사)' 회원 88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자전거 출퇴근이 힘든 이유로 탈의샤워 시설 부족(66%)와 자전거 보관 공간 문제(64%)가 꼽혔다. 

빅데이터를 분석한 서울시는 출퇴근 유동인구가 많은 시청 인근인 종로구 다동공원 주차장과 산업단지가 밀집한 금천구의 디지털운동장을 시설 시범운영 대상으로 선정했다.

금천구 시설의 경우 탈의샤워실과 자전거 보관소를 함께 이용할 수 있으며, 중구의 경우 보관소만 이용할 수 있다.

디지털운동장 보관소는 탈의샤워실과 더불어 17대의 자전거 보관대가 실내형으로 설치됐다. 월~금요일 7시부터 20시까지 유인 관리시스템으로 운영된다. 다동공원 주차장에는 17대의 자전거 보관대가 실내형으로 설치되며 월~토요일 9시부터 23시까지 금천구와 마찬가지로 유인 관리시스템으로 운영한다. 두 곳 모두 상주 인력이 배치됨에 따라 시민 누구나 안심하고 자전거를 맡길 수 있을 전망이다.

김미정 서울시 자전거정책과장은 "샤워시설과 믿고 맡길 수 있는 자전거 보관소의 유무는 자전거 출퇴근에 큰 영향을 미친다"며 추가적인 시민 의견수렴 절차를 거쳐 자전거 편의시설을 확충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위의 기사는 개인적인 용도 및 비상업적인 용도의 '퍼가기'를 허용하며, 상업적인 용도의 발췌 및 사진 사용은 저작자의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