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13~01/14
02/22~02/25
03/17~03/25
03/18~03/25
서울, 여의도-광화문-강남 잇는 자전거도로 생긴다.
2017-12-04   바이크매거진
서울시가 공공자전거 '따릉이'의 인기를 딛고 도심 자전거도로를 대폭 확충한다.
연말까지 세종대로 사거리∼종로6가까지 2.6km 구간 자전거도로가 생기는 것을 시작으로 2019년부터는 광화문에서 여의도와 강남까지 자전거로 달릴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따릉이의 인기에 힘입어 서울 도심 자전거 도로가 더욱 확충된다.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올 연말 종로 중앙버스전용차로(BRT)와 함께 자전거전용도로 1개 차로(동대문 방면 일방)를 개통한다.
종로에선 현재 왕복 8차로를 6차로로 줄여 중앙에 버스전용차로를 만드는 공사를 하고 있다.
당초 서울시는 보도 폭을 대폭 늘린 뒤 보도 바깥쪽으로 왕복 2차로의 자전거전용도로를 설치하려 했다. 그러나 일반차로를 축소하지 않고는 도로 폭 확보가 어려워 편도 1차로로 계획을 변경했다.
버스전용차로 2개, 일반차로 6개를 그대로 두되 일반차로 최소 폭을 3m로 줄여 자투리 공간을 확보했다. 여기에 폭 1.5m의 자전거 전용도로를 조성한다. 안전펜스를 설치해 차로와 자전거도로를 구분한다.

세종대로 사거리에서 시작되는 자전거도로는 종로6가에서 청계천 방면으로 이어진다. 동대문 인근에서 광화문으로 가야하는 자전거 이용자는 청계천 자전거도로를 이용하면 된다.
서울시는 내년 중 청계6가∼청계광장 방면 자전거도로 2.8km 구간을 정비할 예정이다. 지금은 주말·공휴일만 이용할 수 있는 자전거 우선도로를 전용도로로 바꾼다. 우선도로는 차와 자전거가 함께 이용하되, 자동차가 자전거에 양보해야 하는 도로를 뜻한다.
청계천 자전거도로까지 정비되면 광화문∼동대문 구간을 자전거로 순환할 수 있게 된다.
서울시 관계자는 "최근 활성화된 따릉이 운행자들은 대부분 20∼30대"라며 "자전거도로를 통해 젊은층이 종로로 유입되면 상권 활성화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는 2019년부터는 여의도∼광화문∼강남 구간을 자전거로 통근·통학할 수 있도록 내년 중 자전거도로 확충 공사를 시작할 계획이다.
청계천로와 마포대로에 조성하는 총 5.3km 구간 자전거도로에 내년 예산 53억5천만원을 배정했다.
마포대로 2.5km 구간에 자전거도로를 만들면 광화문에서 강북삼성병원, 충정로, 마포를 지나 한강변으로 빠진 뒤 여의도까지 달릴 수 있다.
청계천 자전거도로를 정비하면 중랑천을 따라 한강변까지 나간 뒤 강남으로 넘어갈 수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사대문안에서 한강까지 자전거로 달릴 수 있도록 하는 게 도심 자전거도로 확충의 궁극적 목표"라며 "자전거로 출퇴근하는 선진 도시형 교통 체계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올해 경복궁 둘레길에 자전거도로를 만든 서울시는 종묘·서촌 세종마을을 자전거특화지구로 지정해 자전거 타기 좋은 환경을 만들 계획이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위의 기사는 개인적인 용도 및 비상업적인 용도의 '퍼가기'를 허용하며, 상업적인 용도의 발췌 및 사진 사용은 저작자의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